기사 메일전송
중기부, 대기업·중소기업 협력 `혁신 파트너십 사업` 시행 - 대기업 등 주관기업, 참여기업과 컨소시엄 구성…현장 애로사항 맞춤 지원 - 주관기업·정부 100억원 규모 자금 조성…450여개 중소기업 지원
  • 기사등록 2022-01-10 10:22:19
기사수정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대기업, 공공기관, 중견기업(이하 주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력을 통해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대·중소기업 혁신 파트너십 사업`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2022년 대 · 중소기업 혁신 파트너십 지원사업 지원체계도 (자료=중소벤처기업부)

해당 사업을 통해 주관기업은 핵심 파트너로 육성할 참여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중소기업 현장 애로사항에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중기부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61개 주관기업이 정부와 함께 1023억원의 자금을 조성하고 2750개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함으로써, 대표적인 상생협력 실천 사업으로 자리 잡았다고 설명했다.

 

`LG생활건강`은 2014년부터 동 사업에 참여해 협력사의 현장 애로사항을 지원하고 있으며, 협력사인 `경동포장`은 원자재 재고 운영체계 개선 과제를 통해 원자재 평균 재고량 감축 등으로 연간 9700만원의 원자재 재고 금액 절감효과를 달성했다.

 

2022년도에는 주관기업이 출연한 상생협력기금과 정부가 함께 100억원 규모로 자금을 조성해 450여개 중소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간 중기부는 중소기업의 생산성 혁신을 중점적으로 지원해왔으나 급변하는 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업종별 수요를 반영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중소기업의 제품·공정개선·조직혁신을 포괄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체계를 마련했다.

 

특히, 올해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대한 인식 부족과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공급망 차원의 공동 대응역량을 확충하기 위해 `ESG 혁신형` 분야를 신설했다.

 

2022년도 주관기업은 상반기 중 총 3회에 공모를 걸쳐 모집하며 자세한 내용은 `상생누리`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10 10:22:1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