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한강공원` 대형 야외 미술관 된다…3년간 4155점 전시 - 2월 중 개최, 2024년까지 시내 11개 한강공원서 조각품 순환 전시 - 9월 아시아 최초 영국 `프리즈 아트페어` 연계 특별전
  • 기사등록 2022-01-10 10:51:06
기사수정

서울 한강공원이 국내 조각가들의 다양한 예술 조각품을 볼 수 있는 거대한 야외 미술관이 될 전망이다.

 

한강 `흥` 프로젝트 전시 현장 (사진=서울시)

서울시와 케이스컬쳐(K-Sculpture) 조직위원회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서울시내 전체 11개 한강공원에서 조각품 순환 전시를 연다고 밝혔다. 전시는 2월 중 시작할 예정이다.

 

이번 순환 전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열리고 있는 조각전 한강 `흥` 프로젝트에 이어 확대 추진됐다.

 

2개 공원씩 두 달 단위로 돌아가며 연중 전시하는 방식으로, 공원별로 한 번에 약 35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동일한 작품을 옮겨가며 전시하는 방식이 아닌, 공원별‧시기별로 매번 새로운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3년 간 전시 작품 수는 총 약 4155점에 달한다.

 

특히, 세계 3대 아트페어로 올해 9월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개최 예정인 영국의 `프리즈 아트페어`와 연계한 특별전도 열린다.

 

`프리즈 아트페어`가 열리는 코엑스와 가까운 한강공원에 대규모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9월 한 달 간 조각품 1000여점을 집중 전시한다. 아트페어를 찾은 국내‧외 미술계 인사와 미술품 컬렉터뿐 아니라 일반시민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윤종장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고 자연 속 휴식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사회변화에 발맞춰 이번 전시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변화하는 트렌드를 반영해 시민의 휴식공간인 한강공원을 일상과 어우러진 문화예술공간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10 10:51:0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