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부, 서울~거제 KTX 타면 2시간대…2027년 남부내륙철도 개통 - 서울~거제 2시간 50분 소요, 국비 4조 8015억원 투입 - 김천~거제 총 정거장 5개소, 차량기지 1개소 건설
  • 기사등록 2022-01-12 11:53:26
기사수정

2027년 개통을 목표로 국비 4조 8015억원이 투입되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이 본격화된다. 이를 통해 서울에서 거제까지 2시간 50분 만에 이동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남부내륙철도 노선도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기본계획을 13일자로 확정하고 고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김천시에서 거제시까지 총 정거장 5개소와 차량기지 1개소를 건설해 단선철도 177.9km를 잇는다.

 

정거장은 김천~성주~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 및 마산역으로 성주·합천·고성·통영·거제시에 역사가 신설되고 김천역 및 진주역은 환승역으로 개량된다.

 

국토부는 남부내륙철도에 대해 "2019년 선정된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23개 사업 중 사업비가 최대 규모"라며 "서부영남 지역의 산업 및 관광 등 지역경제 발전을 뒷받침할 핵심적인 철도 인프라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건설이 완료되면 수도권에서 출발한 KTX·SRT가 ▲경부고속철도를 거쳐 김천~거제까지 운행하는 노선, ▲경전선을 활용해 진주~마산까지 운행하는 노선이 마련된다. 이에 고속철도 서비스의 소외지역이었던 영남 서부지역이 수도권에서 KTX로 2시간 50분대에 연결이 가능하게 된다.

 

자세히 살펴보면 수도권에서 진주까지의 소요 시간은 기존 3시간 30분에서 2시간 25분으로 줄어들고, 거제까지는 4시간 30분에서 2시간 54분으로 단축된다. 열차는 하루 총 25회, 서울역과 수서역, 광명역에서 출발해 환승 없이 거제와 창원을 오갈 예정이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국장은 "이번 남부내륙철도 건설사업을 통해 건설 일자리 창출, 지역 관광활성화 등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청년인재 유입으로 수도권과의 격차를 해소하는 등 국가균형발전의 대표적인 성공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12 11:53:2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