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청주시,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37% 감소 - 지난해 무인교통단속 카메라 31대 설치, 보호구역 정비 38개소 정비 완료
  • 기사등록 2022-01-12 15:00:57
기사수정

청주시는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전체 교통사고가 2020년 37건에서 지난해 23건으로 37% 감소되었다고 밝혔다.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현장

지난해, 어린이 교통사고 저감 및 안전한 통학로를 조성하기 위해 어린이 보호구역에 무인교통단속장비 31대를 설치하고, 보호구역 38개소 정비를 실시하는 등 노력의 결과로 보인다.

 

청주시는 도로교통법 개정(2020. 3. 25.)에 따라 어린이호보구역 내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의무화로 2020년 78대, 2021년 31대를 추가 설치했다.

 

교통안전시설 개선(고원식 횡단보도 설치 현장)

또한, 어린이보호구역 38개소의 교통안전시설 정비(고원식 횡단보도* 설치 등)사업을 완료했다.

 

청주시는 올해도 무인교통단속장비 10대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며, 어린이보호구역의 교통안전시설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는 비신호 교차로 등 사고위험 지역 내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의 안전을 지키는 스마트 교통안전 시스템 구축을 위해 어린이보호구역 스마트(AI) 안전운전 도우미 설치사업(4개소)을 추진할 계획이며, 사업효과가 있을 경우 확대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지속적인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시설 강화로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유도함으로써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저감 효과가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제로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교통안전시설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12 15:00:5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