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간호사 국시 거부 선언 간호대생들, 거부 철회 결정 - “국민건강증진과 대립되는 행동이라 판단”
  • 기사등록 2022-01-12 15:01:55
기사수정

지난 5일 간호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시(국가시험) 거부를 선언했던 전국 12만 간호대생들이 한 발 물러서면서 간호법 제정 취지인 “국민건강증진과 대립되는 행동이라는 판단”에 따라 간호사 국시거부, 동맹휴학 결정을 철회키로 했다.

 

12일 박준용 간호법제정추진비상대책본부장(부산 동주대생)은 대한간호협회가 매주 국회 앞에서 열고 있는 수요 집회에 참석해 "위대한 국민 여러분께선 간호대생의 국시거부 선언의 치기(稚氣)와 반기를 내치시지 않고 간호법 20만 청원 달성을 함께 해주셨다"며 "훌륭한 간호사가 되라고 안아주신 따뜻한 마음에 국시거부와 동맹휴학 발언을 철회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지난 5일 간호법 제정을 요구하며 국시(국가시험) 거부를 선언했던 전국 12만 간호대생들이 국시거부, 동맹휴학 결정을 철회키로 했다.이날 집회에서 제자를 사랑하는 전국 간호대학교수 모임을 대표해 성명을 발표한 이화여대 간호대학 이건정 교수는 "간호대생들의 집회동참에 뜨거운 지지와 함께 다시금 간호법 제정을 위한 국회의 대승적 결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신경림 대한간호협회 회장은 "(간호대생들이)간호법 제정을 이유로 국가시험 거부를 주장한 것에 대해 너무나 마음이 착잡했고, 즉시 국시거부 주장을 거둬줄 것을 요청했다"며 "이에 대책본부가 아름다운 철회를 선언한 것에 대해 고맙고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날 전국에서 모인 전국의 간호사와 대학 교수, 간호대생들은 간호법 제정 촉구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퍼포먼스는 개인방호복을 입은 간호사들이 `의료법` 쇠사슬에 묶여있고, 이를 `간호법 제정`이 적힌 가위로 끊어내는 모습을 연출한 것이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12 15:01:55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