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남원시, 소상공인 금융지원사업 확대 추진 - 특례보증 20억원, 최대 한도 3천만원, 이차보전 2% 3년간 지원
  • 기사등록 2022-01-12 15:12:16
기사수정

남원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소상공인 금융지원을 확대하겠다고 12일 밝혔다.

 

남원시, 소상공인 금융지원사업 확대 추진

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전북신용보증재단 및 관내 8개 금융기관과 협약을 맺고 담보 대신 특례보증을 통해 기존 4등급이하 소상공인에게 지원했던 것을 신용 전(全) 등급까지 확대해 최대 3천만원까지 무담보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올해는 전북신용보증재단 출연금을 2억원까지 확대해 특례보증액(출연금의 10배)을 20억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특례 대출이자 또한 3년동안 2%를 보전해주고, 시청 방문없이 신청할 수 있도록 지원절차를 간소화했다.

 

그동안 시에서는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 대하여 특례 금융지원사업을 2013년부터 시행해, 현재까지 503명의 소상공인에게 95억2천6백만원 운영자금 대출을 지원해왔다.

 

지난해에는 `남원시 소상공인 지원에 관한 조례` 를 개정하여 기존 신용등급 4등급 이하 소상공인만 지원 해오던 것을 전(全) 등급으로까지 확대 운영하여, 코로나19 매출 감소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도, 신용등급이 높다는 이유로 지원을 받지 못했던 소상공인에게도 대출 이용의 문을 활짝 열어주어, 소상공인들로부터 호응을 받았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경제사정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에서 지역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든든한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1-12 15:12:16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